인천광역시 미추홀도서관, '100년의 도서, 시대를 읽다' 특별전시 개최

김수경 전문기자 승인 2021.12.17 22:24 의견 0
X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미추홀도서관은 2022년 미추홀도서관 개관 100년을 맞이해 100년간의 베스트셀러를 소개하는 특별전시 '100년의 도서, 시대를 읽다'를 12월 20일부터 2022년 1월 27일까지 미추홀도서관 어울림터에서 개최한다. 20만여 권의 책을 보유하고 있다.

1922년 1월 6일 현재 자유공원 자리에 있었던 청광각에서 인천 최초이자 우리나라에서 네 번째로 인천부립도서관이 개관했으며, 현재 20만여 권의 책을 보유하고 있다.

이후 율목동 인천시립도서관을 거쳐 2009년 구월동으로 이전해 미추홀도서관으로 재개관했고, 2022년 개관 100년을 맞이한다.

이번 전시는 개관 100년을 맞이하기에 앞서 작년에 개최한 '100년의 기록, 역사가 되다' 후속 전시로 192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의 시대별 상황과 베스트셀러, 관련 영화나 에피소드들을 소개함으로써 흥미롭게 역사와 책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김원연 미추홀도서관 관장은 "미추홀도서관 100년 역사와 함께한 시민들이 사랑한 책을 매개로 관람자 모두가 추억을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회는 베스트셀러에 투영된 사회적 분위기와 독자의 심리를 파악해볼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끝)

저작권자 ⓒ 뉴스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